회원 로그인
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.
상담문의 대표전화 1577-1274, 02)776-0506, 평일 09:00~18:00 휴일 09:00~14:00

복지뉴스

노인장기요양보험 11년, 높은 만족도

관리자 | 2019.07.30 09:26 | 조회 216
환자 87%·보호자 90% “만족” 답변 / 일반 국민 93% “제도 필요성 공감” 

박모씨는 어느 날 아버지의 이상함을 느꼈다. 자기 나이와 이름을 잊었다. 갑자기 예비군 훈련장에 가야 한다며 군복을 찾기도 했다. 치매였다. 증상은 심해져 종종 폭력 성향도 나타났다. 가족들이 돌아가며 종일 아버지를 보살피길 수개월, 우연히 알게 된 노인장기요양보험은 박씨 가족에 큰 도움이 됐다. 박씨는 “아버지가 요양등급을 받아 주간보호센터에서 체조, 노래, 운동 등을 즐기면서 상태도 호전되고 밝아지셨다”고 전했다.

노인장기요양보험이 도입된 지 11년이 됐다. 고령자 돌봄에 있어 가족 부담을 줄이고 사회·국가가 책임을 다하기 위해 2008년 7월 출발, 고령화시대 중요한 사회보장체계로 자리 잡았다는 평가다. 그러나 재정 고갈 등 우려가 제기되면서 제도 개선이 과제로 주어졌다.

29일 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지난 6월 말 현재 노인장기요양보험 등급인정자는 71만6029명이다. 65세 이상 인구의 9.3% 수준이다. 2008년 등급인정자 21만4480명, 65세 인구 대비 4%였던 것에서 크게 늘었다. 등급은 받지 못했지만 추가 비용을 내고 서비스는 이용할 수 있는 등급외자도 16만2537명이 있다.

장기요양보험은 만 65세 이상 또는 만 65세 미만이어도 치매 등 노인성 질병 환자가 대상이다. 등급판정위원회 심사를 거쳐 점수에 따라 1~5등급, 인지지원등급, 등급외 A~C로 분류돼 노인요양시설 이용, 주야간보호서비스, 방문목욕서비스 등을 이용하게 된다.

서비스가 확대되고 이용자도 늘면서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. 지난해 만족도 조사에서 보호자, 이용자는 각각 90.9%, 86.9%가 만족한다고 답했다. 일반 국민 93.5%도 제도 필요성에 공감했으며, 향후 서비스 이용 의사가 있다는 응답은 97.7%에 달했다.

문제는 역시 돈이다. 노인장기요양보험 당기수지는 2016년 -432억원, 2017년 -3293억원, 지난해 -6101억원으로, 적자폭이 커지고 있다.

전문가들은 장기요양보험 장기지속성을 위해서는 ‘건강한 노화’를 추구하는 방향으로 전환이 필요하다고 강조한다. 한은정 건강보험정책연구원 부연구위원은 “분석해 보면 당뇨, 고혈압 등 다중질환을 앓고 있는 노인이 치매 등으로 입원치료를 받고 장기요양으로 이어지는 과정을 밟는다”며 “장기요양이 필요하지 않게 노인질환부터 잘 관리를 해야 한다”고 말했다. 이어 “경증인 등급외자의 10~25%가 매년 인정등급으로 진입하는 만큼 예방서비스 제공이 필요하다”고 덧붙였다.

출처 : 세계일보
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
78개(1/4페이지)
복지뉴스
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
78 지역별로 격차 더 심해지는 노인요양보험 혜택 관리자 179 2019.09.05 07:11
>> 노인장기요양보험 11년, 높은 만족도 관리자 217 2019.07.30 09:26
76 31년만에 장애인등급제 폐지 관리자 253 2019.06.30 08:52
75 장기요양보험 혜택 쉽지 않다 관리자 316 2019.05.31 18:55
74 노인돌봄 케어 플랜 및 코디네이터 활성화 절대 필요 관리자 354 2019.04.24 11:37
73 치매전문 요양보호사 4년간 10만명 늘린다 관리자 421 2019.03.31 02:42
72 빈곤층 노인 퇴원후에도 의료·돌봄 2년간 시범 실시 관리자 398 2019.03.15 21:32
71 늙기는 쉬워도 노인으로 살아가긴 힘겨운 대한민국 관리자 509 2019.01.30 17:50
70 노인 중심의 커뮤니티케어 정책방향 관리자 670 2018.12.31 21:15
69 노인장기요양보험제도 도입 10년, 이제는 수급자 중심으로 관리자 668 2018.12.25 07:03
68 노인장기요양보험제도 방향성은 공공성? 관리자 677 2018.12.17 12:39
67 2022년 요양보호사 공급부족 사태 우려 관리자 693 2018.12.07 18:42
66 네덜란드 호헤베이크 마을에서 노인복지서비스를 배운다 관리자 787 2018.11.08 05:17
65 건강보험공단 경인본부, 치매전담형 장기요양기관 견학프로그램 운영 관리자 760 2018.10.26 07:41
64 치매 보호자 47% "간병 위해 직장 관두거나 근로시간 줄여" 관리자 638 2018.09.12 18:03
63 중증 노인장기요양보험 수급자 갱신절차 간소화 관리자 921 2018.08.01 18:54
62 재가서비스기관 30%, 폐업·설치 되풀이 관리자 1589 2018.07.05 10:13
61 노인장기요양보험 도입 10년, 개선 방안은 관리자 1041 2018.06.05 20:05
60 사회복지법인의 기득권, 조금만 내려놓으면 새로운 길이 보인다 관리자 955 2018.05.18 13:28
59 장기요양등급자 어르신 ‘지역사회 돌봄’ 강화 관리자 1418 2018.03.05 10:34